★세치 혀★

오늘 세치혀가 작성할 글은..

내 새끼 뚜비에 관한 글이다.




작년 9월에 루블리제에서 하늘다람쥐 한쌍을 분양받았는데 

집에 데려온지 10일도 안되어 남아 폐사.

남아있던 여아는 경계심이 심해 물고 울부짖기만...




폐사한 아이 부검 후에야 전해들은 이야기지만

스트레스로 인해 도토리만을 주로 먹다보니

장에 가스가 차서 죽었을거라고 들었다.

야채를 적절히 먹어줘야 가스를 쉽게 배출하는데

스트레스로인해 그게 안되었던 것.




지금와서 생각해보면...합사중이던 여아와

하루에도 몇번씩 컁컁거리며 싸우던걸

난 으레 그런가보다..하고 넘겼던게 큰 원인이었나 싶다.

지금도 녀석에겐 미안할 따름...ㅠ

못난 주인만나 일찍 가버린 순한 놈...





하지만 그도 그럴것이..

처음 길러보는 소동물이고, 이렇다 할 판단기준도 없었으며

무엇보다 두 마리가 어릴 때 부터 같이 자라온 줄 알았거든.....

(합사가 생각보다 어려운거라고 하더라. 

나중에서야 알게되었지만 저 둘은 분양당일 처음 만난 사이;)




아무튼 남아있던 사나운 여아는 결국 다시 유치원 교육을 받으러 들어가고

루블리제측의 배려로 새로운 남아 다람쥐를 유치원 퇴소날 함께 재분양 받았다.




▲새로온 남아 뚜비.

철푸덕 주저앉아 내가 준 도토리 까먹느라 정신이 없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뭔가 먹고있을때는 내가 좀 귀찮게 만져대도 도토리의 너그러움으로 받아줄 때다.









재분양 후...

아이들 데려온 당일은 1일 외박일정이 있었지만

어차피 애들도 1~2일정도는 안정기를 주는게 좋다니

물과 영양제, 채소를 넉넉히 챙겨주고 다녀왔다.

안정기때문에 손이 근질근질함에도 불구하고 베딩을 들춰볼 생각도 안함.





그 다음날부터 차근차근 친해져볼까....해서 도토리도 줘보고

손밥 엉밥도 시도하는데

여아 까비의 눈에 눈곱이 끼어있는 걸 발견.

그래서인지 눈도 어쩐지 초롱초롱하게 뜨질못하고 계속 졸린듯한 표정.





▲ 도토리 먹는 속도는 특별히 더딘게 없고 

단지 잠이 덜깼나....싶은 생각이 들게만드는 모습





당시엔 졸려서 그런가부다...생각하곤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헌데 다음 날.....





눈곱이 크게 맺혀 눈을 못뜰지경인거...;;;


밥은 열심히 먹지만...

도토리만 먹어대도 문제인걸...

앞선 폐사의 경험으로 뼈저리게 알게되다보니

뭔가 잘못되었다 싶어 루블리제측에 연락을 해보았다.



내가 설명하는 내용만 들은 후 루블리제 측 답변 >

다람쥐 눈곱은 사람처럼 자고일어나서 으레 끼는게 아니므로 컨디션 저하로 보이고

응급한 상황은 아닌걸로 들리니 영양제와 채소를 충분히 챙겨주셔야겠다.



이후 내가 올린 영상과 사진을 보고선 연락이 옴 > 

생각보다 눈곱이 심하다.

루시터(하늘다람쥐 쉼터로 단순케어와 메디컬케어 선택제공, 동물병원인 셈)로 

최대한 빨리 입소해야 할 것 같다고 함.



이 통화내용 이뤄진게 밤 10시넘은 시간이었으니...

다음 날 아침 바로 입소할 수 있게

부랴부랴 이동장 준비하고...다마스 퀵 알아보고.



이튿 날 아침 바로 퀵으로 출발시킴.

기사님께 흡연은 가는동안만 참아달라고, 날씨가 추우니 히터 좀 틀어달라고 부탁드리고

동네에서 일산파주까지 다마스 퀵비 4만원 지출.



여아는 그렇게 1주일 가량 있다가 돌아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이후 얘기는 나중에 적어야지~





▲근대 갈비 뜯어먹는 남아 뚜비의 모습.

잎맥을 발라가며 요리조리 잘도 뜯어먹는다.

다 먹고 남은 잎맥잔여물은.....

어머나! 떨어뜨려버렸네! 하는 표정으로 쿨하게 버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녀석들을 위해 매번 신선한 채소와 영양제 1종 

그리고 도토리, 포스볼까지 구비해둔다.






여아 까비가 입소한 뒤

상대적으로 남아있는 뚜비에게 더 정성을 쏟을 수 있게되었다.

(까비 미안!)



두 마리 동시에 친해지긴 생각보다 빡센 일이므로

이때 최대한 친해져놔야겠다! 싶어 이것저것 눈도장 찍으려고 무지 노력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덕분에 지 기분좋을때는 도망안가고 내 품에서 도토리까묵는 것 정도는 발전했다.

뭐 아직 베딩 안이긴 하지만.....?

ㅎㅎㅎㅎㅎㅎㅎㅎ

여전히 얄미움에도 불구하고 

저 철푸덕 주저앉은 엉덩이나 발이 너무 귀엽다.





오늘 아침 출근전에도 까비 얼굴 좀 보려고 

베딩을 살짝 들췄는데

뭐냐 주인아!하는 잠 덜깬 표정으로 

엉거주춤 앉아선 배 내밀고 있길래 

너무 귀여워서 배좀 쓰다듬고 나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맛에 다람쥐 키우는구나 싶다 요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


세치혀가 영어공부 시작한지 어언.......*개월째.



난 학창시절부터 영어와는 담쌓고 지내온 사람이라 

(사실 영어뿐 아니라 싫은 과목은 전부 다....)

영어는 나와 상관없는 언어!라고 자위하며 살아왔지만...



사람 일이라는 게 참...어찌될지 모르는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쨌든 뒤늦게나마 영어공부에 열을 올리다가

현재는 다시 소강상태.



현지인이 추천해준 책도 사다놓고선

어쩐지 책의 두께에 부담을 느끼며 고사만 지내다가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 책을 펼쳐들었는데....



웬걸??

이 책의 지문들을 살펴보니 음성파일 없이는 

진행하기 힘들게 구성되어있더라.





▲ Azar의 Basic English Grammar 

영어공부하는 사람들의 문법 기초서적이라 찬양받는 책중 하나.


















책을 아무리 뒤져봐도..

저자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봐도....

해당 자료를 찾을 수가 없어서....



결국 CD를 구매해야하나?

있지도않은 CD Player는 또 어쩌나?



하며 이리저리 웹서핑을 하던 중.....................!!!!!!!!!!!!!




쨘!!!!!

결국찾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으하하하하하하하



http://naver.me/50kw0dB6
비밀번호 : 1234










위 경로는 90일이 지나면 닫힌다.

그럼 아래방법으로 해결하자!










1. 천재교육홈페이지 접속


2. 고등 > 학습자료실 선택


http://www.chunjae.co.kr/high/data/listening.aspx


3. 검색어에 english 입력후 검색버튼 누르면

저렇게 압축된 zip파일을 제공받을 수 있다.



mp3형태이므로 폰에 넣어두고 손쉽게 청취하며 공부할 수 있다.





솔직히 얘기해서...

책에 자료에 관한 설명이 너무 협소하게 나와있다고 생각함.

위 같은 과정은 고사하고 천재교육 홈페이지만 덜렁 표기해놨으니;;;




많은 사람들이 이글을 보고 더이상 시간낭비 안했으면 하는 바램...

그럼 난 이만 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

오늘 세치혀가 작성할 글은

나의 눈알시술영상과 함께 무통라섹 시술후기를 겸한 내용이다.










백만년만에 쓰는 글 주제가 눈알, 그것도 내 눈알일 줄이야........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원래 이 영상을 어디든 올려서 보관하고 싶었으나 

계속 미루고 미루다 오늘에서야.....-_-;;;;







나는 원래 지독한 근시와 난시를 가지고있는 사람이었다.

어릴때부터 책을 너무 가까이 하다보니............

(도수가 -2 ~ -3정도는 되었을 정도)

안경과 렌즈를 병행하다가 눈에 염증이 생기고 렌즈착용마저 불가능해져

불가피하게 수술을 결정하게 된 케이스.










▲당시의 남자친구가 병원에 함께 가서 내가 수술받는 동안 

수술과정을 보여주는 외부모니터를 직접 핸드폰으로 촬영한 영상.

각막을 벗겨내고 레이저를 쏘는 등 모든 과정들이 가감없이 보여진다...ㅋㅋㅋㅋ






혹시나 궁금할 사람들을 위해

해당 병원에서 과정설명하는 컨텐츠 훔쳐옴.
















시술과정은 5분 남짓 되었으려나???

무통라섹이라는 말은 다 거짓부렁.



물론 내가 지독한 근시안인걸 감안하면 

각막을 평균치보다 더 많이 깎았을수도 있지만

수술 후 3일간은 너무아파 아무것도 못하고 죽은 듯 지냈고

어느정도 일상생활이 가능해지기까지는 일주일이 걸렸었다.

(참고로 수술 당일보다 다음날이 훨씬 더 아프다)




그 간 고통도 어마무시...ㅠㅠ

잠에서 수시로 깨어 안약을 종류별로 번갈아 넣어줘야 했으며

빛을 피해 웅크리고 어쩌다 외출할때는 밤에만, 

그것도 선글라스와 모자를 항상 착용하며 2달을 보낸 듯 하다.




직업이 웹디인지라 모니터를 봐야하는데 

눈이부셔 볼수가 없으니 사무실에서도 선글라스 착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이 시려 모니터는 커녕 실눈 뜨고 TV도 보기 힘들 정도였다.




하지만 시일이 어느정도 지나고..

통증도 가라앉으니

안경이나 렌즈없이도 선명하게 보이는 세상이 

너무너무 신기하고도 행복했다.



수술 직후가 사실 제일 신기했는데..

수술전엔 안보이던 천장의 글씨가 수슬끝난 직후엔 보이는 신기한 경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술결과도 만족스러워 1년쯤 뒤에

동생도 데려가 수술시켰었다.




5년여가 지난 지금...

수술 직후보다는 시력이 좀 떨어진걸 느끼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있을 정도는 아니니 이냥저냥 지낼만 하다.





수술직후엔 1.0까지 나왔었다가....지금은 0.5~6정도 되는 듯.

그리고 이 죽일놈의 난시...-_-

잔상이 겹쳐보이니 체감상으로는 더욱 안보이는 듯 느껴지는 것 같다.




그리고 난 각막이 두꺼운 편이라 수술 1회가 더 가능하댔거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쓸데없는 각막두께 자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동영상 카테고리 선택이 제한적이라 어쩔수없이 뷰티로 올린다...-_-

사실 뷰티와는 매우 많은 거리가있지만......딱히 수가 없네.





그나저나 파일명이 20121110_145045 인걸보니...

내가 수술받은 시점이 2012년 11월 10일 오후 2시 50분 인가보다...ㅋㅋㅋㅋ



음...오늘 글은 여기서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